정부, 대북 인도지원계획 주중 발표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 초 옥수수 1만~3만t 가량의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25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23일 국정감사에서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은 조만간 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 주 중에는 구체적인 지원 품목과 양을 확정, 북측에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원량과 지원 방식을 북측에 통보하는 방법과 관련, “대북 전통문을 발송하게 될지, 별도의 접촉을 갖자고 제의하게 될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부가 검토 중인 지원 품목은 옥수수로, 양은 1만t~3만t 사이라고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

이번 옥수수 지원은 북한이 지난 16일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인도적 지원을 공식 요청한 데 따른 것으로, 성사되면 현 정부 출범 이후 정부 차원의 첫 대북 식량지원 사례가 된다.

정부는 대규모 지원의 경우 북한의 식량사정과 남북관계, 국민여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되 최소한의 시급한 인도적 지원은 상황에 관계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누차 밝혀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