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영유아지원 5개년계획 추진

정부가 북한의 취약계층인 영유아 및 산모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내년부터 5개년 계획을 추진키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일 “교류협력기반을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북측 영유아와 산모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을 위해 장기 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에 따라 2006년부터 2010년까지를 사업기간으로 잡고 영유아ㆍ산모 지원 프로그램을 담는 5개년 계획 수립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에 앞서 올해는 우선 민간단체 중심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5개년 계획은 영양개선ㆍ질병관리ㆍ건강관리 등 3대사업에 걸쳐 민간과 정부, 국제기구 간에 역할을 나눠 진행할 예정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우선 영양개선사업을 통해 신생아와 영유아를 위해 각각 분유와 급식을 지원하고 산모에게는 철분제나 영양제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질병관리사업에서는 신생아에 대한 BCG(결핵)와 폴리오(소아마비) 등 5대 백신 접종을 돕는 동시에 기초의약품이나 의료설비도 지원키로 했다.

또 지역별 모자건강관리시설의 운영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건강관리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통일부는 지난 달 28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북한 영유아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UNICEF), 국제백신연구소(IVI) 등의 참여 아래 신탁기금을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