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에너지설비 제공에 45억원 지원

정부는 북핵 6자회담 2.13합의에 따라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신고에 대한 상응조치로 북한에 제공하기로 한 에너지 설비 및 자재 등을 구입하기 위해 45억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6일 이재정 통일부 장관 주재로 제19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대북 에너지 설비 및 자재 구입 등 총 8가지 대북사업에 390억원 상당의 남북협력기금을 지출하기로 의결했다.

이 가운데 6자회담에서 북측이 요청한 에너지 설비 및 자재의 경우, 정부는 철강류 5천t과 중유보일러 등을 남북협력기금 45억원 이내에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한.미.중.러 4개국은 북한의 신고.불능화 이행에 대한 상응 조치로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을 맡기로 했으며 중유로 45만t을 지원하고 나머지 중유 50만t 상당은 발전소 개보수 관련 설비 등으로 지원키로 했었다.

정부 당국자는 “4개국 중 한국이 가장 먼저 지원에 나서는 것으로, 연내 지원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또 겨울에 악화될 것으로 우려되는 북한의 식량사정을 고려해 옥수수 5만t, 180억원어치를 이달 말부터 지원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남북정상회담 및 총리회담 기간에 북측이 옥수수 지원을 요청했다”면서 “식량사정이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한의 북부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경의선 문산-봉동 간 화물열차 개통식(12월11일) 비용 4억8천만원과 이 열차 운행을 위한 마무리 공사용 자재장비 지원비용 51억7천만원, 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각종 현지조사비용 2억700만원 등을 협력기금에서 지원하는 안건도 의결됐다.

아울러 남북협력제주도민운동본부가 북한에 지원하는 제주산 감귤 8천t의 수송비 19억7천만원, 이산가족 영상편지 시범교환 사업을 위한 비용 3억1천700만원, 개성공단 입주업체 2곳의 손실보조 약정체결 신청에 따른 비용 84억원 등도 승인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