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수해지원 참여 공식 선언

정부가 11일 대북 수해복구 지원에 참여하겠다고 공식적으로 선언하고 민간단체를 통한 대북 지원 규모를 공개한다.

정부는 이날 오전 총리공관에서 열린우리당과 고위당정 정책조정회의를 열어 북한의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한 대책을 논의하는데 이어 오전 11시 대북지원민관정책협의회를 개최해 민간 대북지원단체의 대북 지원 규모 등 세부 지원방안을 확정한다.

신언상(申彦祥)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후 2시 정부중앙청사에서 정부의 대북 수해복구 참여를 공식 선언하고 오전 회의를 통해 확정한 지원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대북지원 민간단체들의 모임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이 모금한 금액에 남북협력기금을 투입하는 매칭펀드 방식으로 대북 지원에 참여한다.
민간단체들이 희망한 지원규모는 식량과 의약품 등 모두 100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와 함께 대한적십자사(한적)를 통해 쌀과 복구장비를 북측에 지원하기로 방침을 정했지만 그 규모는 수해 피해상황과 북측의 반응 및 요구 등을 감안해 추후 결정하기로 입장을 정리했다.

한적은 이에 따라 다음 주에 북측과 입장을 교환하고 18일까지는 세부 지원방안을 마련해 신속하게 구호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와 한적은 이번 지원 규모가 북한의 수해복구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함에 따라 북송할 쌀의 양은 수만t 수준이 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북측 위원회는 이날 금강산에서 지난 달 수해 발생 이후 처음으로 만나 북측의 수해복구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