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설비자재 89억원 상당 지원

정부는 오는 29일부터 엿새 동안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 및 불능화에 대한 상응조치 차원에서 89억 원 상당의 설비자재를 북한에 제공한다고 통일부가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89억 원 상당의 전기동(구리) 1천t이 29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인천항-남포항 경로로 북한에 보내진다.

6자회담 합의에 따라 한 미 중 러 4개국은 북핵 비핵화 2단계인 신고, 불능화의 대가로 북한에 ‘중유 95만t 상당’을 제공하며 이 중 45만t은 중유, 나머지 50만t은 에너지․설비자재로 지원한다.

한국은 앞서 북한의 비핵화 1단계인 핵시설 폐쇄의 대가로 중유 5만t을 제공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