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산림·환경협력에 30억 지원예정

정부가 8·25남북합의 이후 첫 남북 교류협력의 시작으로 ‘산림협력’ 분야에 교류협력기금 3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30일 정부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번 주 내로 산림협력 프로젝트를 수행할 대북협력 민간단체 7,8곳이 확정·발표되면 교류협력기금 30억 원이 지원된다.

정부 관계자는 “당초 해당 프로젝트를 진행할 민간 협력단체를 좀 더 일찍 확정하려고 했으나 이달 비무장지대(DMZ)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조성되며 (선정·발표)시기가 예정보다 다소 늦춰졌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남북한은 국제기구를 통한 산림전문 인력양성을 위한 협력에도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미국의 소리방송(VOA)은 북한 산림 전문가들이 한국 정부의 도움을 받아 독일 대학에서 ‘산림복구’ 연수를 실시한다고 보도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주관하는 이번 연수는 독일 에버스발데 대학에서 북한 전문가 30여 명을 4조로 나눠 실시하며, 1차 방문단 7명은 9월 말 독일에 입국한다. 연수자금 7만 달러(한화 약 8200만 원)는 한국 정부가 지원한다. 

FAO에 파견 중인 전범권 산림정책관은 VOA와의 통화에서 “이번 연수는 FAO가 한국 정부와 협력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산림 복구를 돕겠다는 취지로 만든 프로그램”이라며 “남측의 백두대간 복구 경험이 북한의 산림 복구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협력은 남북이 가장 관심을 보이고 있는 사업 중 하나로 박근혜 대통령은 8·15경축사에서도 산림공동 관리 등 ‘환경협력’을 3대 남북통로의 하나로 제시했으며 김정은도 지난해 신년사에서 산림 복원의 필요성을 강조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