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비료지원에 770억원 집행 결정

정부는 북한에 비료 20만t을 추가로 지원하기 위해 남북협력기금을 770억원 이내에서 집행하기로 했다.

또 올해 48개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사업에 115억7천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27일 오후 정부중앙청사에서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 주재로 제17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이같은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정부는 또 남북 육로 통행체계 개선에 55억3천70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남북 간 통행량이 늘어남에 따라 경의선.동해선 출입시설의 통행 관련 전산시스템과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작업에 들어가는 비용”이라며 “북측과 합의해야 하지만 군의 차량 컨보이를 없애고 수시통행 실현을 위해 필요한 안전경비장비 설치비 등도 들어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한 대북 말라리아 방역사업 지원을 위해 120만달러를 기금에서 집행하기로 했다.

말라리아 사업 비용은 첫 해인 2001년에는 49만달러였지만 2002∼2005년에는 각각 59만달러, 67만달러, 70만달러, 88만달러로 매년 늘었다.

이 당국자는 “올해는 모기장 5만장이 더 필요해 총 10만장의 모기장과 약품, 살충제 등을 지원하면서 금액이 늘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개성공단 안에 ‘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하기 위해 1만2천평의 부지를 매입하고 설계에 들어가는 비용 34억원을 기금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또 남북 간 육로통행 때 연락을 주고받는 북측 통신연락소에 필요한 케이블 접속자재 등 통신 자재.장비를 바꿔주는 데 1천700만원을 쓰기로 했다.

이밖에 정부는 ‘개성공업지구 방문 및 협력사업 승인절차에 대한 특례’를 개정, 협력사업 및 사업자 승인처리 기간을 현행 15일에서 10일로 5일 단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