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물자제공 제안..北반응 주목

북한이 13일 남북관계 차단을 행동에 옮기기 시작한 가운데 정부는 보류해온 군 통신 관련 자재.장비 제공을 북에 제안하는 등 상황 관리에 나섰다.

국방부는 이날 남북장성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권오성 정책기획관(소장) 명의로 북측 단장인 김영철 중장에게 보낸 답신 성격의 전화통지문에서 서해지구 군 통신망 정상화를 위한 자재.장비 제공 문제를 협의하자고 제의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에 협의를 제의했지만 그것이 제공의 전제조건은 아니며, 기본적으로 준다는 입장을 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정부의 제안을 수용할 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정부는 군 통신망 노후화로 남북간 통행자 명단 통보 등이 지연되면서 출입에 불편이 초래되고 있는 점을 감안, 지난 5월 군 통신 자재.장비를 북에 지원키로 결정하고 일부 팩스 등 자재를 제공했다.

그러다 7월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이 발생한 후 정부 차원의 대북 물자 제공을 전면 중단하면서 군 통신 자재.장비 제공도 유보했다.

또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이날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과 면담을 갖고 업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개성공단 폐쇄 등의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정부의 입장을 재차 밝혔다.

김 장관은 “북한이 정치적 문제를 이유로 선량한 기업들의 생산활동에 장애를 조성하고 시장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행동을 한다면 곤란하다”며 “(북한이 예고한) 통행 제한 조치는 즉시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개성공단 입주기업협의회는 북한이 12월1일부터 남북 육로통행을 엄격히 제한.차단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성명서를 내고 “민족공영을 위해 평화적으로 조성한 개성공단을 남북한 정부는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한편, 북한은 전날 예고한 대로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통한 남북 당국간 직통전화 라인을 단절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아침 9시 판문점의 적십자 직통라인으로 시험통화를 했는데, 연결이 되지 않았다”며 “신호가 가는데 북측이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적십자 직통라인은 전통문 발송 등 남북 당국간의 상호 소통에 사용돼 왔지만 현 정부 출범 이후 남북 당국간 대화가 사실상 중단되면서 근래 활용 기회가 많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