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금융제재 동참…13일부터 시행

정부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정한 금융 제재대상자에 대한 제재에 동참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22일 유엔 안보리가 대북제재를 확대·강화하는 신규 결의안(제2087호)을 채택함에 따라 북한의 6개 단체와 4명의 인사를 국내에서도 금융 제재대상자로 지정한다고 7일 밝혔다.


제재 대상은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 동방은행, 조선금룡무역회사, 토성기술무역회, 조선연하기계합영회사, ‘리더 인터내셔널(leader International)’이고 대상 인물은 백창호 우주공간기술위 위성통제센터 소장, 장명진 서해위성발사장 총책임자, 라경수 ·김광일 단천상업은행 관리다.


이에 따라 한국 국민이나 기업이 오는 13일부터 이들 단체나 개인과 거래상 금전 지급 또는 영수하기 위해서는 한국은행 총재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한편 미국 정부도 지난달 24일 유엔 안보리의 금융제재대상자 중 별도로 북한 단천상업은행과  홍콩 주재 ‘리더 인터내셔널’ 무역회사 등 2개 단체와 4명의 북한 인사의 자산을 동결하는 등 별도로 금융 제재대상자로 지정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