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교역업체 긴급 자금지원 검토

통일부가 천안함 대북조치로 피해를 본 대북 교역·경협업체(위탁가공포함)들을 상대로 긴급 운용자금 지원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18일 “천안함 대북조치로 대북사업이 전면 중단된 해당 업체들이 피해를 호소함에 따라 긴급 운영자금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를 위해 800여개 남북 교역·경협업체들에 기업 현황과 함께 긴급 자금 수요 규모에 대한 실태 파악을 벌이는 것으로 파악됐다.


긴급 자금지원은 남북협력기금을 통한 대출 형태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지원 대상은 일단 천안함 대북조치로 대북사업이 전면 중단된 대북 교역업체와 위탁가공업체가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는 또 대북 위탁가공업체들을 상대로 대북 위탁가공을 위해 이미 구입해 놓은 원부자재에 대한 실태 파악에도 나서 이들 원부자재에 대한 대북 반출을 허용할지 주목된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일단 긴급 운영자금 수요 규모 및 원부자재에 대한 실태파악을 한 뒤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북 교역·경협업체들은 정부의 갑작스런 대북 교역·경협 중단으로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대북조치의 유예를 요구해왔다.


이에 대해 정부는 전업지원, 대체 수입선 알선 등을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혀왔다.


긴급 운용자금 지원과 함께 기존 대출자금에 대한 상환유예가 포함될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도 긴급 운용자금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통일부는 지난해 11월 남북관계 악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개성공단 내 20개 후발업체에게 남북협력기금에서 60억원의 긴급 운용자금을 대출해주기로 했다. 그러나 실제 자금 대출이 이뤄진 것은 9개 업체, 17억원에 그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