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지원단체 월드비전 방북승인

정부가 민간단체 방북을 부분적으로 통제하고 있는 가운데 인도적 대북지원 단체인 월드비전이 정부 승인을 받아 9~12일 평양을 방문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8일 “월드비전 대표단 4명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다”고 소개한 뒤 “정부는 민간 단체의 방북과 관련, 사안의 시급성, 방문 목적, 대상 등을 고려, 선별적으로 허용한다는 기조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월드비전은 평양과 평안북도 정주, 황해남도 배천 등지에서 씨감자 사업장 모니터링 등을 하기 위해 방북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5일 북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인도적 지원사업차 민간 단체가 평양 지역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달 29일 소아간질환자 치료 프로젝트를 위해 `장미회’ 관계자들이 방북한데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정부는 북의 로켓 발사를 계기로 국민 신변안전 우려 등을 감안, 민간단체의 방북에 제약을 가하고 있다.

정부는 로켓 발사 직후 개성공단 외 북한 지역 방문을 사실상 전면 불허하다 지난달 말 인도적 지원 단체를 중심으로 선별 허용하기 시작했으나 개성공단 근로자 억류 사태의 미해결 등을 이유로 이날 현재까지 `전면 정상화’는 하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