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인권결의안 반대해야”

민간 통일연구단체인 평화네트워크는 13일 정부가 유엔 인권위원회의 대북 인권결의안 표결에 참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힐 것을 촉구했다.

평화네트워크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한국 정부는 결의안 표결 과정에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해야 한다”며 “북한의 인권개선을 위한 좀더 실효적인 방안을 국제사회에 제안해 북한 인권문제의 당사자로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와 함께 “정부가 북한 인권문제가 가지는 민감성을 고려해 남북한 인권 대화 등 새로운 접근을 모색하고 북한 정부도 이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국제사회는 북한을 동반자로 인정하는 가운데 인권개선 방안을 모색하기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15일 이뤄질 표결에서 투표입장 설명발언을 통해 우려를 표명함과 동시에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한 뒤 기권투표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