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송전 대국민 홍보·설득 만전”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22일 전력공급을 핵심으로 하는 정부의 대북 중대제안과 관련, 국민적 이해와 동의를 구하기 위한 홍보 및 설득작업을 철저히 밟아나가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봉조(李鳳朝) 통일차관 및 김성곤(金星坤) 제2정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를 열어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오영식(吳泳食) 공보담당 원내부대표가 전했다.

오 부대표는 “대북 송전제안이 갖는 역사적 의미에 이견이 있을 수 없지만 전력공급시 투자비용만 1조5천억-1조7천억원, 매년 발전비용도 6천500억-8천억원이 소요돼 국민적 동의를 구하기 쉽지 않은 측면이 있다”며 “계획추진의 당위성 및 비용의 합리적 조달방안 등에 대해 철저한 홍보와 설득작업이 필요하다는 데 당정간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