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관광 `현금지불’ 변경 검토

정부는 향후 북측과 개성.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를 논의할 경우 현재 현금으로 지불되는 관광대가를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다른 형태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금강산관광 대가지급 방식에 대해 “그 문제는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가 가고 있는 상황과 걸려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가 대북 관광대가 지급 방식과 유엔 안보리 결의를 연관지어 공개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개성.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와 관련, 대가지급 방식이 향후 쟁점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다른 정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 5월 북한 핵실험 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가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관련된 북한의 자금줄을 차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만큼 현금 결재 방식이던 개성.금강산 관광의 대가지불 방식에 투명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25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 담화에서 우리 정부가 관광대가 지불 방식의 변경을 꾀하고 있다는 주장을 펴면서 “세계 그 어디에 관광객들이 관광료를 물건짝으로 지불하면서 관광하는 데가 있는가”라며 “해괴한 발상”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그간 개성.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 당국간 대화를 통해 `관광객 피살사건의 진상규명.재발방지책 마련.신변안전 보장장치 마련’ 등 3대 선결조건이 충족되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