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당국자 “북핵 6자회담 순연될 듯”

북핵 6자회담 본회의가 참가국간 의견 수렴과정이 끝나지 않아 당초 알려진 19일부터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7일 연합뉴스에 “아직 의장국 중국으로부터 회담 개최와 관련한 공식 통보가 오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일단 중국측 통보를 기다리고 있지만 6자회담이 19일부터 시작되지 않게 됐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며칠 늦어지는 것인지, 아니면 상당기간 늦어지는 것인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이번 회담 연기 소식이 북-시리아 핵거래 의혹과 연관이 있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미국 언론이 북한과 시리아의 핵 거래 의혹을 보도한 이후 파장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16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만약 그런 활동이 일어났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우려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지난 14일 관련 의혹에 대해 “북한의 확산문제는 6자회담의 틀 내에서 해결해야 하며 2.13합의에 따른 핵프로그램 신고가 이뤄지면 북한의 확산 여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6자회담에서 포괄할 대상임을 분명히 했다.

아직은 구체적인 증거가 발표되지 않은 상태이지만, 핵 커넥션 실체가 드러날 경우 6자회담 진전에도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