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당국자 “北인사 방미, 민간차원서 이뤄진 것”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28일 최근 북한 인사 4명의 미국 방문과 관련, “민간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북).미 민간교류협회 대표단이 미국에 가기 전에 알고 있었고 방문을 마치고 돌아간 뒤에도 (미측으로부터)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미국 내 인도적 지원 관련 비정부기구(NGO)에서 초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북측 인사들의 방미에 미국 정부가 관여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미국 정부가 인도적 목적의 협의를 위한 방문이기 때문에 이들에게 비자를 내 준 것일 뿐”이라며 “비자를 발급한 사실만으로 미국 정부가 관여했다고 보는 것은 무리”라고 지적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은 핵문제에 있어 최소한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기 전에는 미.북간 정책레벨의 인사 접촉에 대해 상당히 신중한 입장”이라며 “또, 이번에 미국을 방문한 일행이 지난 2월에도 방미했지만 그 이후 이것이 미북관계에서 아무런 변수가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측 인사들의 방미 목적에 대해서는 “인도적 차원에서 식량지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들었다”면서 “현재 협의가 진행 중이며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정부인사 4명은 지난 15∼19일 조.미 민간교류협회 대표단이라는 민간 차원의 형식으로 미국을 방문, 국제구호단체인 월드비전을 비롯한 NGO들과 인도적 지원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