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주부터 대북교역업체에 자금대출

통일부는 26일 다음주부터 대북교역업체에 남북협력기금에서 자금을 대출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5.24 남북교역 중단조치’ 이후 일시적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남북교역업체에 대해 특별경제교류협력자금 대출을 실시한다”며 “다음주부터 본격적인 대출상담 과 대출신청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어 “대출금액은 최근 1년간 남북교역 실적과 형태에 따라 기업별로 한도를 7억원으로 설정했다”며 “총 대출규모는 600억원이고 금리는 2%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오는 29일 남북교역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