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일부터 금강산 관광 잠정 중단”

정부는 11일 북한 군에 의한 남측 금강산 관광객 총격 피살 사건에 대한 후속조치로 12일부터 사건 진상이 규명될 때까지 금강산 관광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금강산 관광을 잠정 중단할 것”이라며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합당한 상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12일부터 금강산 관광을 중단할 예정이며 현재 금강산에 남아있는 관광객은 예정된 일정을 마친 뒤 귀환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우리 관광객이 사망한 사고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한다는 인식을 갖고 진상규명과 관련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북측도 이런 진상규명 활동에 적극 협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관계부처 합동 대책반이 진상조사 및 향후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통일부는 11일 오전 5시께 북한의 북강원도 온정리 금강산 특구내 해수욕장 인근에서 우리 측 관광객 박모(53.여) 씨가 북한군 초병의 총격을 받아 숨졌다고 공식 확인했다.

현대아산 측에 따르면 북한 군당국은 박씨가 관광객 통제구역을 지나 북측 군경계 지역에 진입하자 초병이 정지를 요구했고 박씨가 그에 불응한 채 도주하자 발포했다는 취지로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