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달 NPT회의서 ‘北 복귀’ 촉구 예정

북한이 ‘폐연료봉 재처리 개시’로 핵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다음달 4~15일 뉴욕에서 열리는 ‘2010년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를 위한 제3차 준비회의’에서 북한의 NPT 복귀를 촉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27일 “오 준 다자외교조정관이 회의에 수석대표로 참석할 예정”이라며 “오 조정관은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NPT복귀를 촉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2003년 1월 NPT탈퇴를 선언했었다.

오 조정관은 또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 폐연료봉 재처리에 돌입한 과정을 소개하고 북한이 6자회담을 통한 비핵화에 노력해야 한다는 입장도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문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준비회의는 버락 오바마 정부 출범이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NPT회의로 국제군축, 비확산 분야의 진전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열려 주목된다”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이어 “오 조정관은 회의 참석에 앞서 워싱턴에서 로즈 고테묄러 국무부 검증·군축담당 차관보 등을 만나 군축·비확산 정책 전반에 걸쳐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 조정관은 이 자리에서는 지난 21일 ‘개성접촉’을 전후해 수차례 연기됐던 우리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방침을 다시금 강조하고, 적절한 시기에 가입을 발표할 것이라는 점도 소개할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의 연이은 ‘핵압박’에 대해 정부는 “이미 예상했던 수순”이라는 판단 아래 ‘조용하고 신중한’ 외교적 접근법을 강조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NPT복귀를 촉구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