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달 8일 개성서 관광재개 실무회담 제안

정부는 25일 통일부 장관 명의로 북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금강산·개성관광 실무회담을 다음달 8일 개성에서 갖자고 수정·제의했다.


북한은 지난 14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명의의 판문점 연락관 통지문을 통해 금강산.개성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접촉을 26, 27일 금강산에서 갖자고 제안한 바 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늘 오전 통일부 장관명의로 북한노동당 중앙위원회 김양건 부장에게 통지문을 보내 금강산 개성관광관련 실무회담을 2월 8일 개성에서 갖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통지문이 김양건 부장 앞으로 보내진 배경에는 그가 아태위 위원장도 겸직하고 있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북한에서 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가 남북관계를 담당하고 있다. 


정부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보장문제에 대해 북한 당국자의 공식적인 입장과 문서화된 합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해 8월 김정일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만나 우리 국민에 대한 신변안전을 구두로 약속한 것에 대해서는 의미를 크게 부여하지 않은 것도 이와 같은 이유다. 


천 대변인은 “이번 실무협의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역시 신변안전보장문제가 될 것”이라며 “그 외에도 진상규명, 재발방지 약속 등 우리가 이야기 하는 세 가지 사항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실무회담 장소를 금강산에서 개성으로 변경한 이유와 관련해서는 “지금 겨울철이고 이동에도 많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금강산보다 개성이 더 편리하기 때문”이라고 천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번 실무회담과 관련, 우리측에서는 통일부 교류협력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 3명이 나서게 될 전망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키로한 옥수수 1만톤 지원과 관련해서도 진행절차에 관한 내용을 북측에 통지했다.


대북지원 옥수수는 대련 청진항 해로를 통해서 전달될 예정으로, 구매.포장 및 선적등에 필요한 시간과 구매국가의 사정등을 고려할 때 최소 40일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출항 일시 등에 대해서는 준비일정 등을 고려해 북측에 추후 통보될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