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납북자정보 DB화 착수

정부는 통일부 산하에 납북자 대책 전담반(TF)을 구성, 납북자 관련 정보의 데이터베이스(DB)화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작년 말 통일부에 과장급 1명과 직원 1명으로 납북자 대책 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면서 “TF는 현재 납북자의 신상을 포함한 각종 유관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과 납북자 관련 협의를 본격적으로 하게 될 때를 대비한 준비 작업”이라고 취지를 소개했다.

현재 통일부에서 납북자 관련 법률 제.개정 건은 인도협력기획과가, 납북 피해자에 대한 위로금 지급 등 보상 업무는 납북피해지원단이 각각 맡고 있다.

통일부는 작년 12월31일 실시한 2009년도 연두 업무보고에서 “국군포로.납북자 문제를 기존 해결방식을 넘어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