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납북자ㆍ국군포로 단 한명이라도 데려와보라”

▲ 한나라당 안상수 의원

한나라당 안상수 의원이 북한인권문제 및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조속한 대책을 촉구했다.

안 의원은 9일(현지시간) 미주 한인방송 주최로 미국 LA의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국 권력구조 개편과 북한인권문제’ 주제의 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제라도 정부가 납북자. 국군포로들의 생사확인과 송환을 최우선적 과제로 추진하고 모든 정책적ㆍ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더이상 시간이 없는 만큼 정부가 적극 나서 납북자, 국군포로, 탈북자, 북한인권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이 정권이 단 한명의 국군포로와 납북자도 데려오지 못한다면 막대한 국민 혈세만 북한에 갖다 바쳤다는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또 “박근혜, 이명박, 손학규 등 이른바 대선후보 ‘빅3’만 참여하는 제한된 경선은 대단히 위험한 일”이라고 지적하며, 당내 대선 경선에 참여할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안 의원은 “당내 경선에는 한나라당내에서도 3선 이상 중량감을 가진 참신한 인재들이 참여해야 한다”는 ‘3선 의원 역할론’을 펼치며 “외부의 합리적 중도세력과 건전 보수 세력을 모두 영입해 경선을 치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대통령 4년 중임제’ 개헌문제에 대해서도 “4년 중임제는 문민독재의 위험이 높다”면서 반대의사를 밝혔다.

그는 “한나라당이 앞장서서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주장하고 끝까지 밀고 나가면, 대선필패는 물론 한국 민주주의가 종언을 고할지도 모른다”며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

이어 “헌법개정을 통한 권력구조 변경은 정권연장의 수단이 돼서는 안된다”며 “순수한 권력구조 개편 논의를 벗어나 국가 정체성까지 손대는 헌법개정은 국민이 절대 용납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