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 장관급회담 조기개최 제안

한반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대체하기 위한 관계국 간 논의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부가 북측에 제22차 남북 장관급 회담을 조기에 열자고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김남식 대변인은 19일 “이달 초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차기 장관급 회담을 8월초에 개최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밝혔다. 장관급 회담은 당초 9월 초 열릴 것으로 예상돼 왔다.

김 대변인은 “2.13 합의가 이행단계로 접어든 상황에서 남북관계에서도 병행해 논의해야할 문제가 많기 때문에 (장관급 회담을)일찍 개최하자고 제의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장관급회담이 8월 초로 앞당겨 개최되면 8.15경축일을 앞두고 있다는 시기적 상징성에 더해 북핵 문제 진전과도 맞물려 한반도 평화체제에 관한 남북간 논의가 본격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8.15 이전에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한 제안을 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 구체적 시점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부분적으로라도 (평화체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특히 8월은 영변 핵시설 폐쇄.봉인과 중유 5만t 제공 등 2.13합의 초기조치가 완료되고 다음 단계인 핵시설 불능화로 본격 진입하는 시기라는 점에서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의 여건이 성숙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정부의 이번 조기 개최 제안은 눈길을 끌고 있다.

그러나 장관급회담 조기 개최 제안에 대한 북측의 반응은 아직 없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말 열린 21차 장관급회담에서 남북간 평화정착 논의를 본격화하기 위해 남북국책연구기관 간 공동회의와 국방장관 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