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총리회담 장관급 대책회의

정부는 11월 중순 서울에서 열리는 남북총리회담과 관련, 30일 오후 한덕수 총리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과 총리회담 전략 등을 논의한다.

이 회의는 그동안 관계부처 차관급회의에서 논의한 결과를 토대로 해당부처 장관들이 모여 대책을 논의하는 첫 회의로, 비경제분야 의제가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주중에 추가로 경제분야 대책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정부 당국자는 “11월 14-16일 서울에서 열리는 남북총리회담과 관련해 지금까지는 차관급에서 논의가 이뤄졌으나 오늘은 관계 부처 장관들이 모여 종합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남북정상선언 내용중 경제, 군사,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종전선언 등을 제외한 나머지 사항들이 집중 논의될 것이며, 사회문화, 인도적분야, 법률적ㆍ제도적 보완문제 등이 모두 다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남북총리회담 의제가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 이행’으로 정해짐에 따라 회담에서 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한간 기구와 구체적인 운영방안에 관해 합의를 도출해 내는게 중요하다고 보고 이에 대한 구체적 복안을 점검한 것으로 분석된다.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는 권오규 경제, 김신일 교육부총리와 김만복 국정원장, 이재정 통일, 송민순 외교, 박명재 행자, 김종민 문화, 이용섭 건교, 장병완 기예처 장관, 청와대 백종천 안보실장과 윤병세 안보정책수석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