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정상회담 후속대책 논의

정부는 4일 오전 한덕수 총리 주재로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회의를 열어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간 정상회담 결과를 분석하고 후속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한 총리는 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에서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란 느낌이 든다”면서 “때마침 북핵 6자회담의 성과가 발표되어 남북관계와 6자회담이 선순환적으로 가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각 부처는 정상회담 후속대책과 함께 국민에게 회담성과를 소상히 알리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김정섭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정부는 이 회의에서 현재 남북 양측간에 조율중인 정상회담 선언문 내용을 분석하는 등 정상회담 경과를 점검하고 회담 결과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우방에 설명할 계획 및 대국민 홍보계획 등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는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과 통일, 재경, 복지, 과기 등 관련부처 장차관 및 청와대 문재인 비서실장, 윤병세 안보수석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