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47명 발표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과 문정인 연세대 교수, 문성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 등 민간인 47명이 다음달 2∼4일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수행해 방북한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계 6명, 경제계 17명, 사회.문화계 21명, 여성계 3명 등 총 47명으로 구성된 정상회담 특별수행원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회담에서 노대통령을 수행해 방북하는 수행원은 150명이며, 이날 발표된 특별수행원 47명과 6명의 장관 및 청와대 관계자로 이뤄진 공식수행원 13명, 경호와 의전 등을 담당할 일반수행원 90명으로 구성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