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장관급회담 개최 여부 저울질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강행에 따라 11일부터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9차 남북장관급회담의 개최 여부를 놓고 저울질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5일 장관급회담의 개최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숙고하고 있다”면서 “여러가지 상황을 감안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남북이 지난 4월 제18차 장관급회담에서 19차 회담의 때와 장소를 7월 11∼14일 부산으로 합의한 데 이어 이미 19차 회담을 위한 남북 연락관 접촉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점에 비춰 사실상 재검토로 해석된다.

이런 입장은 이날 오전 11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열린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직후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러나 재검토가 장관급회담 연기 조치로 귀결될지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미사일 시험발사에 따른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

앞서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지난 달 21일 한나라당 보고에서 “미사일 발사가 이뤄지면 현재 진행 중인 개성공단 사업 같은 경우는 몰라도 (신규) 추가지원은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 쌀이나 비료 지원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밝혀 쌀 차관 제공과 비료의 추가지원이 어려울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