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군사회담’ 2월1일 이후 추진

정부는 북한이 제안한 개성공단 `3통(통행.통관.통신)’ 관련 군사실무회담을 2월1일 개성공단 실무회담 이후에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24일 “2월1일 개성공단 실무회담이 잡혀 있고, 거기서 3통문제를 협의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그에 앞서 군사회담을 여는 것은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며 “군사실무회담을 하더라도 일단 2월1일 회담을 지켜본 뒤에 하는 방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남북이 `3통’ 등 개성공단 현안 협의를 위한 실무회담 개최(2월1일.개성)에 합의한 다음 날인 지난 22일 `3통’ 해결을 위한 군사실무회담을 26일 개성에서 갖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개성.금강산 관광을 위한 실무접촉도 개성공단 실무회담 이후로 미루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정부 안에서 북한이 제안한 개성.금강산 관광 재개관련 실무접촉을 2월1일로 예정된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지켜본 뒤 잡자는 견해가 많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최근 대남 위협적 언사를 계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대화를 급하게 추진하지는 않을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4일 개성.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접촉을 26~27일 금강산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정부는 이르면 25일 중 북한이 제안한 실무접촉과 군사실무회담에 대한 우리 측 입장을 북한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


한편 김태영 국방장관의 `북한 핵 공시 선제타격’ 발언과 관련해 북한군 총참모부가 이날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는 내용의 성명을 낸 데 대해 다른 정부 관계자는 “김 장관의 발언은 `북한이 핵공격을 가하는 상황’이라는 전제가 있는데도 이를 무시하며 트집을 잡고 있다”며 현재로선 대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