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관계 개선 전제 농업 협력사업 구상예정

정부는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농업분야 남북 협력사업을 재개하기로 하고 사업을 총괄할 ‘남북농업협력추진협의회’ 구성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경기도 시흥 복합비즈니스센터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새해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히며 남북협력 사업을 농식품부 업무 전면에 배치했다.


농식품부가 밝힌 업무보고에 따르면 이 ‘남북농업협력추진협의회’는 농식품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며 협력사업의 ‘컨트롤 타워’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농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산림청, 농촌경제연구원, 농어촌공사, 한국농수산식품공사, 농협중앙회 등이 참여하는 실무기구로 추진단을 두게 된다. 또한 관련 예산은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받을 방침이다.


농식품부 이 협의회를 중심으로 인도적 대북지원, 온실·농축산 자재지원, 산림복원, 방제사업 등의 남북협력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협의회는 남북관계 개선 상황을 고려, 북한 주민의 체감도가 높은 인도적 지원 및 단계적 협력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온실 농축산 자재 지원을 시작으로 공동영농 시범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공동영농 시범사업은 우리 정부가 자재나 비료를 제공하면 북한에서 노동력을 제공하는 형태로 이뤄지는 사업이다. 또한 황폐화된 산림을 대상으로 시범조림 및 산림 병해충 방제사업도 추진한다.


한편 농식품부는 남북협력 사업을 위해 세계식량기구(FAO)와 같은 국제기구, 비정부기구(NGO)과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