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간 합의 존중…협의통해 실천해야

정부는 19일 남북기본합의서 발효 17주년을 맞아 남북간의 기존 합의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기본합의서 17주년에 즈음한 정부의 입장을 낭독하면서 “우리 정부는 남북간의 합의를 존중하고 남북간 협의를 통해 실천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는 북한이 중시하는 6.15공동선언과 10.4 선언과 관련, ‘남북간 과거 합의의 정신을 존중한다’는 정부의 기존 입장에 비해 한걸음 더 나아간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통일부는 10.4선언 채택 1주년을 맞아 입장을 표명하면서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자 했던 남북간 모든 합의들의 정신을 존중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남북기본합의서는 남북이 화해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키며 남북간의 공동번영을 추구한다는 정신에 입각해 있다”며 그 이후 남북간 제반 합의도 이런 정신에 입각해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북한이 우리에 대한 비난과 일련의 긴장조성 행위를 일체 중단하고 조속히 대화에 나와 합의 이행 문제를 비롯, 상호 제기하는 현안들을 협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