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김정일 추종자들에 강력조치 필요”

바른사회시민회의(공동대표 유세희)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의 북한의 혁명열사릉 참배와 관련, 친북행위에 대해 정부의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회의는 4일 홈페지에 게재한 논평을 통해 “도대체 현 정부는 자존심이라는 게 있는가”라며 “정부가 국가 정통성이 흔들리고 민주주의체제의 근간이 무너지고 있는 현실을 방치한 채 김정일 정권의 눈치보기만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참배를 강행한 노동계의 인사들에 대해서는 “이런 친북성향의 인사들이 노동단체를 이끌고 지도한다는 데에 대해서 사회적 지탄을 받을만하다”고 지적했다.

시민회의는 이와 더불어 최근 노골화되고 있는 전교조 및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등의 친북행위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단체는 “김정일 체제에 대한 맹목적이고 비상식적인 추종은 우리가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근본을 무시하는 행위로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면서 “김정일 추종자들의 무분별한 참배에 대해 정부의 강력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논평했다.

김소영 기자 cacap@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