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김정일 방중 임박설’ 예의주시

정부가 25일 급부상하고 있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 임박설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징후가 포착된 것은 아니지만 북한의 대내외적 정황(情況)을 고려할 때 김 위원장이 전격 방중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는게 정부 당국자들의 시각이다.


정부는 특히 과거 김 위원장의 방중시 의전.경호 선발대가 움직인 사실에 주목하며 북.중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관련 동향을 파악하는데 신경을 집중하고 있다.


정부의 핵심 소식통은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잡히는게 없이 조용한 상황”이라며 “그러나 과거의 사례를 보면 아무런 징후가 없다가 갑작스럽게 선발대가 움직이고 사흘만에 김 위원장이 방중한 전례가 있어서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는 “김 위원장의 방중에 관한 구체적인 징후는 없지만 계속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일부 외교소식통들은 김 위원장이 지난 13일 사리원 협동농장 현지지도 이후 열흘 이상 공개적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는 점을 들어 방중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한 소식통은 “일종의 장고(長考)기간을 가진 뒤 방중하려는 수순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외교가 일각에서는 아직까지 방중임박 징후가 드러나지 않은 점을 들어 김 위원장의 방중이 당장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한 외교소식통은 “현실적으로 김 위원장의 방중이 가능한 시기는 이달말부터 다음달 9일 북한 최고인민회의까지”라며 “그럼에도 아직까지 방중을 준비하는 징후가 없다는 점은 이번 시기에 방중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소식통들은 김 위원장이 최근 건강상태가 악화되고 있어 장거리 여행이 수반되는 방중활동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