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김영환 정신적 증상도 고문 입증자료”

정부가 김영환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의 고문 사건과 관련, 정신적 증상도 고문의 중요한 입증 자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로서는 고문방지에 관한 특별보고관과 접촉해 절차 등 자세한 내용을 (김 연구위원에게) 제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조 대변인은 김 연구위원이 유엔 등 국제사회에 문제제기를 할 경우 “정부로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위원는 6일 외신과 기자회견에서 정부에 고문 흔적 채취와 관련해 협조 요청을 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 대변인은 “보도를 봤지만 외교부로서는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부인했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중국 정부에 고문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는 게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하게 개진했다”면서 중국 측에 고문행위는 어떤 상황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