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김대중 前대통령 국장 검토

정부가 서거한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장례형식과 관련, 국장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임시공휴일 지정 문제 등 때문에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다”며 “그러나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최대한 예우를 갖춘다는 차원에서 국장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과 김 전 대통령측은 국장을 정부측에 요청했으며 정부는 19일 국무회의에서 최종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장례의 격(格)을 국장으로 올리되, 6일장으로 해 일요일인 오는 23일 영결식을 거행할 수 있도록 하는 절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큰 틀에서는 `국장+6일장’에 대해 양측간에 공감대가 형성돼 있으나 몇 가지 추가로 조율해야 할 세부적 내용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 최측근인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장례형식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공식 빈소의 경우 한때 서울역사박물관도 검토됐으나 옥내.외로 구분해 옥외는 서울광장, 옥내는 국회 본회의장 앞 중앙홀로 결정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혀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박 의원은 “최소한 19일 저녁까지는 임시 빈소가 계속 운영된다”며 “정부에서는 어디든 해준다고 하는데 현지답사를 거쳐 국회가 바람직한지, 서울역사박물관이 바람직한지 등을 우리측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결식 장소로는 광화문 광장,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이 거행된 경복궁 앞뜰, 대통령 취임식 장소인 국회 본청 앞 등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