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김前대통령 영결식 2만4천명 초청

23일 오후 2시 국회 앞마당에서 거행되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 각계 대표와 시민 등 2만4천명이 초청된다.

행정안전부 이재풍 의정담당관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영결식에는 장의위원과 외교사절, 시민 대표 등 정부가 선정한 인사 9천명과 유가족 측이 추천한 인사 1만5천명 등 총 2만4천명을 초청한다”고 밝혔다.

정부 측 초청인사 중 4천300여명은 시민 대표들이다.

이는 국경일 등 일반 경축식에 1천300여명이 초청되는 것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많은 인원이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이 담당관은 “초청 인사 이외의 일반 국민은 참석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 전 대통령측 최경환 비서관은 “초청장이 없더라도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지참한 국민이라면 누구라도 영결식에 참석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담당관은 “초청인사 2만4천명에는 전국 각 지역 모든 계층의 국민이 포함됐다고 할 수 있다”며 “경호ㆍ경비 문제도 고려돼 초청인사가 참석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또 김 전 대통령 측이 고려하는 서울광장 추모행사나 노제는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이 담당관은 “애초 유가족 측과 엄숙한 분위기에서 국장을 거행하기로 하고 노제를 포함한 다른 행사는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전 대통령 측이 서울광장 등에서 자체 추모제를 개최하는데 대해서는 정부가 개입할 사안이 아니라고 이 담당관은 말했다.

이에 따라 장례 절차는 국회 앞마당에서 영결식을 한 뒤 장의 차량이 동교동 사저와 서울광장 등을 거쳐 동작동 국립 서울현충원에 도착해 안장식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발인은 국회 앞마당에서 영결식 직전에 이뤄진다고 행안부는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