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일 ‘추석 전후 이산가족상봉’ 제안 방침

정부는 16일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북한에 추석을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공식 제안할 방침이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큰 틀에서 대통령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했고 오늘 판문점 채널을 통해서 우리가 구체적으로 북한에 제안을 하고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통일부는 최종적으로 추석을 전후로 상봉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해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대통령의) 경축사 내용을 구체적으로 담아 북한에 제안할 것이고 판문점을 통한 이 같은 프로세스도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산가족들이) 고령이어서 한시가 바쁘기 때문에 최대한 신속하게 하면서 가장 현실적인 방향에서 이 문제를 조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MZ에 평화공원 조성 제안과 관련해선 “현재 관계부처와 함께 구체적인 필요한 조치를 검토 중에 있고, 확정되면 곧바로 관련된 조치를 취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DMZ 세계평화공원조성 구상은 지난 5월 8일 박근혜 대통령이 방미 중 처음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이후 통일부에 ‘전담기획단’을 구성, 범정부적으로 DMZ 세계평화공원 구상의 구체화 작업을 진행해왔고, 현재 대략적인 마스터플랜을 수립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 “현재 관계부처 및 전문가와 함께 평화의 상징성, 환경영향성, 접근성 등을 기준으로 검토 중에 있다”면서 “다만 최종 입지는 DMZ의 특성상 북한 및 유엔사와의 협의를 거쳐서 결정될 문제”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전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먼저 남북한 이산가족들의 고통부터 덜어드렸으면 한다”며 “이번 추석을 전후로 남북한의 이산가족들이 상봉할 수 있도록 북한에서 마음의 문을 열어주기 바란다”고 공식 제안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