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 피살 `과학적 재구성’ 착수

정부는 15일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 피살 사건의 과학적 재구성 작업에 착수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검찰.경찰.국방부.국정원 등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정부합동 조사단(단장 황부기 통일부 회담연락지원부장)은 이날 회의를 갖고 사건 진상 규명 작업에 돌입했다.

조사단은 사건 당일 현지 관광객과 현대아산 직원의 진술, 박씨 숙소인 금강산 비치호텔 CCTV에 나온 박씨의 호텔 출발 시각, 박씨 정밀 부검결과, 이날 방북 일정을 마친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 일행의 진술 등을 근거로 사건을 재구성할 방침이다.

특히 조사단은 금명간 나올 박씨 부검 결과를 바탕으로 북측 초병이 박씨를 쏠 때 사용한 총기의 재원과 발사 지점, 사수가 단수인지 복수인지 등을 과학적으로 분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단은 이를 바탕으로 북측이 12일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담화를 통해 발표한 사건 경위의 모순점 등을 집중 제기할 방침이다.

북측은 당시 담화에서 “우리 군인이 군사통제구역을 침범한 그를 발견하고 서라고 했음에도 불구, 그가 응하지 않고 달아났으며, 공탄(공포탄)까지 쏘며 거듭 서라고 했으나 계속 도망쳤기 때문에 사격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북측이 사건 당시 현대아산측에 밝힌 박씨의 동선(최장 3.3km)과 박씨가 당일 호텔을 나서 사망할 때까지 이동한 시간(20분) 간의 모순점에 대해서도 현대아산이 파악해온 현장 실측 결과를 바탕으로 집중 분석하고 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정부 조사단 수용을 촉구하는 전통문을 보내기 위해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재차 북측과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 전통문은 김하중 통일장관과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을 각각 발신인과 수신인으로 적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전통문 내용의 기본 취지에는 (12일 1차로 보내려던 전통문에서) 변화가 없지만 다른 요소를 고려해서 내용과 문구를 수정해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사건에 임하는 정부의 기본 원칙 중 하나는 가급적 신속하고 투명하게 추진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사건 발생 다음 날인 지난 12일 1차로 전통문 발송을 추진했으나 북측은 전통문 수신을 거부한 뒤 당일 오후 조사단을 수용하지 않겠다고 공식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