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 실무회담 ’10월 2일 갖자’ 수정제의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오는 10월 2일 금강산에서 개최하자고 27일 수정제의했다. 이는 우리 측이 당초 회담일로 북측에 제안한 내달 25일보다 1주일 늦춘 것이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2시 10분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통지문을 통일부 명의로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앞으로 발송했다.

정부 당국자는 수정제의 배경에 대해 “이산가족상봉 행사 합의가 이뤄져 관련 조치가 진행 중이고,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한 협의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기술적으로 일주일 정도 늦추는 것이 회담을 적절하고 실효적으로 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18일 우리 측의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 제의를 수용하면서 금강산 관광 실무회담을 이산가족 실무접촉일 하루 전인 22일에 열자고 제의해온 바 있다.

이에 우리 정부는 ‘9월 25일 금강산 실무회담을 갖자’고 역제의 했고, 북한은 다시 ‘8월 말~9월 초’ 개최를 요구한 상황에서 정부가 오히려 일주일을 늦춰 제의해 북측이 어떠한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한편 북한은 이날 이산가족 상봉행사 장소인 금강산 시설 점검을 위한 우리 측 점검단의 방북을 허용했다.

이에 따라 대한적십자사와 현대아산, 그리고 금강산 면회소 관련 시설 협력업체 관계자 등 56명은 28, 29일 이틀에 걸쳐 금강산을 현지 방문해 시설 점검을 벌일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