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사건 진상규명후 관광재개”

정부는 1년째 중단되고 있는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관광객 피격사건의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은 9일 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의 전제조건을 묻는 질문에 “남북의 책임있는 당국이 적절한 절차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신변안전과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한 뒤 관광이 재개돼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금강산 사건과 현재 100일 넘게 북측에 억류돼 있는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가 연계돼 있나’는 물음에 “두 문제를 직접 연계하고 있지는 않다”며 “두 문제 모두 (북한 체류 국민의) 신변 안전 문제를 최우선시한다는 정부의 입장과 관련이 있다”고 답했다.

정부는 작년 7월11일 관광객 박왕자씨가 금강산 관광지구내 군사통제구역에서 북한군 초병의 총격을 받아 사망한 직후 금강산 관광을 중단했다.

정부는 관광 재개의 조건으로 우리 측 당국자의 현장 방문을 통한 진상규명, 사태의 재발방지책 및 신변안전 보장 장치 마련 등을 제시했으나 북측은 사태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며 이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