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관광’ 회담제의 계획 없어”

정부는 31일 현재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북한에 회담을 제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서는 당국간 협의가 필요하다”면서 “지금 이 시점에서 우리가 회담을 제의할 계획을 현재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우리 정부가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먼저 회담을 제의한다든가 하는 것과 관련해 정해진 방침은 없다”면서 “현재의 남북관계와 한반도 상황 및 정세, 핵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보면서 (남북간)회담과 관련한 입장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 대변인은 “금강산 관광객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상황에 관광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당국간 협의를 통한 여러 조치들이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개성관광과 관련해서도 “특별히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며 “개성관광 역시 우리 근로자가 억류되는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에 신변안전에 대해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