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개성관광 점검 평가단 구성

정부는 현대아산이 추진하고 있는 금강산.개성관광의 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18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금강산.개성관광 사업 점검 평가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금강산.개성관광 사업의 현황과 실태를 재점검하고 종합적 개선 대책을 마련할 필요성이 있어 관계부처 합동으로 평가단을 구성,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평가단 구성은 이날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금강산 피살사건과 관련한 현대아산측의 안전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온 데 따른 조치다.

평가단은 김은석 국무총리실 외교안보정책관을 단장으로 총리실 통일안보정책과장, 정책분석제도과장, 통일부 감사담당관, 문광부 관광정책과장, 경찰청 보안2과장 등으로 구성된다.

평가단은 이날 1차 회의를 개최, 평가 및 대책 마련을 위한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고 19일부터 현대아산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실태 조사에 필요할 경우 개성 등 현장 방문도 병행할 방침이다.

김 대변인은 평가단이 `문제가 발생하면 사업자 허가 등에 시정조치 할 수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전제로 하고 있다 안하고 있다 말하는 것은 그렇다”며 즉답을 피하고 “현재 상황에서 여러 개선할 점이 있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점검해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필요성 있기 때문에 구성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