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귀순 4명 가족편지 전달 여부 “검토중”

정부가 지난달 남하한 북한 주민 31명 중 귀순을 희망한 4명의 북측 가족들이 보내온 편지를 본인들에게 전달하는 문제를 두고 고심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10일 편지 전달과 관련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 “이들 가족이 보내온 편지의 전달 여부는 인도주의와 자유의사 존중의 원칙을 고려해 현재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편지를 전달하지 않을 경우 비인도적 처사라는 비난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귀순자들이 표면적으로는 가족이 보낸 것이지만 내용 면에서는 북한 당국의 회유와 협박이 담겨 있을 편지를 받아 볼 경우 심리적 불안과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정부의 고민은 커질 수밖에 없다.


당국자는 “북한 주민 4명이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라 남한 잔류를 희망했다는 것은 이미 확인된 사안”이라면서 “북한이 주장하는 내용과 형식을 포함해 종합적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또한 일부 언론이 남하 주민 27명을 뱃길로 보내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그런 안을 검토하거나 북에 제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까지는 일관되게 27명을 자유의사에 따라 판문점으로 보낸다는 계획밖에 없다”며 “북한이 남측의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보고 반응할 수 있기 때문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북측은 9일 귀순자 4명에게 전달해 달라며 이들의 가족들이 쓴 편지를 판문점연락사무소를 통해 보내왔다.


편지에는 “31명 전원이 자기 배를 타고 나갔던 길로 하루빨리 돌아올 수 있도록 해 줄 것”과 “(귀순 의사를 밝힌) 4명 가족들의 직접 대면을 가로막지 말고 본인들이 나올 수 있게 해 달라”는 내용이 포함 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 북측으로의 귀환을 희망하는 주민 27명은 인천의 모 군부대에 머물고 있으며, 귀순 의사를 밝힌 4명은 경기도 시흥의 중앙합동신문센터에서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