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귀순 주민, 자유의사에 따라 처리될 것”

정부는 북한이 귀순자 9명의 송환을 요구한 것과 관련, “북한 주민 9명은 모두 귀순을 희망하고 있는 바, 본인들의 자유의사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대한적십자사 명의로 이같은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북한에 통보했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주민 9명은 11일 오전 소형 선박 2척을 통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우리 측에 귀순 의사를 표명했다”며 “관계기관 조사 이후 이들의 자유의사에 따라 처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북한 주민 9명이 서해 연평도 인근으로 넘어와 귀순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북한 조선적십자회는 16일 전통문을 통해 “귀순이니 뭐니 하면서 즉시 돌려보내지 않으면 남북관계에 더욱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