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내NGO통해 추가 대북지원

정부는 국내 민간 대북지원 단체들의 북한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수십억원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2일 “연내에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회의를 개최, 북한 취약 계층에 대한 국내 인도주의 지원단체들의 긴급구호성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원은 주로 평양 이외 지역에 거주하는 영유아.임산부 등에 대한 영양 공급에 초점이 맞춰 졌으며, 총 규모는 50억~100억원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올해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180억원을 제공할 계획이었으나 북한 핵실험 등 악재가 겹치면서 현재까지 약 45억여원을 지원하는데 그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