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적극 제기 방침

정부는 28일부터 시작되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국군포로.납북자 송환 문제를 적극 제기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9일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야말로 정상끼리가 아니면 풀 수 없는 난제”라며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 중 하나로 이 문제가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는 특히 북측이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온다면 이에 상응하는 경제적 지원을 할 수 있으며 아직 남아있는 비전향장기수의 송환도 가능하다는 의사를 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작년 4월 열린 제18차 장관급회담 등에서 납북자 및 국군포로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라면 과감한 대북 경제지원에 나설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분단 이래 진지하게 다뤄진 적이 없던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는 실제 2000년 6월 제1차 정상회담을 계기로 돌파구가 열렸다.

정상회담 직후인 2000년 6월 말 열린 제1차 적십자 회담에서 남측은 에둘러 표현하기는 했지만 “불행했던 남북관계로 본인 의사와 상관 없이 북측 지역에 가서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이산가족의 귀환사업도 전개하자”고 처음으로 제의했다.

이후 2002년 9월 4차 적십자회담에서는 `지난 전쟁시기 소식을 알 수 없게 된 자들에 대한 생사.주소확인 작업을 협의, 해결한다’는 내용이 처음으로 합의문에 들어가는 등 일부 진전도 있었다.

그러나 북측은 `납북자’라는 표현을 쓰는 데도 민감하게 반응할 만큼 협의에 여전히 부정적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