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관계자 “北, 11일 미·중에 핵실험 통보”

정부는 12일 오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규모 5.1의 인공지진이 관측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제3차 핵실험을 강행했을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어제(11일) 미국과 중국 측에 ‘핵실험을 하겠다’고 통보했다”면서 “북한이 제3차 핵실험을 감행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전날부터 북한에서 핵실험을 강행할 정황들이 속속 포착됐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정황을 포착한 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도 정보를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청와대 내 지하벙커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해 향후 대책을 숙의한다.


회의에는 김황식 국무총리, 김성환 외교통상, 류우익 통일, 김관진 국방, 맹형규 행정안전 장관과 원세훈 국정원장, 하금열 대통령실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