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무원 대상 통일지도자과정 개설

정부가 공무원과 공기업 간부 등을 대상으로 통일 및 남북관계 전문가를 양성하는 1년 짜리 연수과정을 개설했다.

통일부는 한반도 통일과정에서 중심 역할을 할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통일미래지도자과정’을 서울 수유동에 있는 통일교육원에 신설한다고 8일 밝혔다.

이 과정은 통일교육원과 통일연구원이 공동으로 운영한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올해는 15일부터 12월14일까지 44주 간 외교통상부와 국방부, 산업자원부, 농림부, 건설교통부 등 10개 중앙부처 및 5개 지방자치단체 국.과장급과 한국관광공사, 코트라(KOTRA), 수출입은행 등 9개 공기업 간부 등 30명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교육대상자들은 중앙공무원연수원처럼 1년간 파견돼 교육을 받게 된다.

교육내용은 통일정책과 북한이해, 국제관계, 통일과정 등 4개 분야에 걸쳐 67과목(577시간)으로 기본교과가 구성되며, 외국어, 체육, 사회봉사활동 등 소양 및 자기계발과 정책과제연구, 체험참여학습 등도 포함돼 있다.

특히 체험학습을 위해 개성공단과 금강산 등 북한 지역과 백령도,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방문은 물론 분단국 통일 및 체제전환국의 사례 연구를 위해 유럽(독일.폴란드)이나 아시아(중국.베트남)지역에서 9박10일간 연수도 실시한다.

아울러 대북 협상능력을 키우기 위해 분임별로 협상의제를 골라 모의 남북대표단을 구성, 회담을 체험해 보는 협상시뮬레이션도 교육내용에 들어가 있다.

통일부는 올해 이 과정을 운영하기 위해 3억5천만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신언상 통일교육원장은 “그동안 단기반 6개 교육과정을 운영했지만 1년 짜리 과정은 처음”이라며 “올해는 30명으로 출발했지만 앞으로 진행상황과 반응을 봐서 규모도 늘리고 민간 분야에 교육기회를 주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