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검증체제 구축돼 北테러국 해제실현 희망”

정부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조치가 가능한 시한이 지난데 대해 11일 “북측의 적극적인 협조로 철저한 검증체제가 마련돼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가 조속히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8월11일은 테러지원국 해제를 위한 데드라인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변인은 이어 “미 정부가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절차를 개시하고 45일이 지나 일단 필요조건은 충족됐으니 철저한 검증체제 구축이라는 충분조건이 충족되면 테러지원국 해제는 언제든지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 측으로부터 테러지원국 해제와 관련한 방침을 통보받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통보는 없었다”고 소개했다.

미국은 11일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조치가 행정절차상 요건은 충족했지만 핵 신고에 대한 검증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해제조치를 발효시키지 않을 방침이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이날 오전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외상과 통화를 갖고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즉각적으로 삭제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전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