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접촉 장소·의제 협의중”

남북은 21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열리는 남북접촉에 앞서 개성현지에서 구체적인 회동 장소.의제.대표단 구성 등을 사전 협의하고 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우리 측 대표단은 오전 9시2분 개성공단 내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도착했다”며 “아직 접촉은 개시되지 않고 있으며 남북 연락관 간에 대표단 구성.접촉장소.의제 등에 대한 실무적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영탁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과 문무홍 개성공단관리위원장 등 우리 측 접촉 참석자 7명은 이날 경의선 육로를 통해 오전 8시45분께 방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