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금강산 체류 국민 안전 강화 지시

통일부는 23일 오후에 발생한 북한의 서해 NLL 인근 연평도 해안포 발사와 관련 개성공단과 금강산 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의 해안포 발사 소식이 알려진 직후 개성공단관리위원회와 금강산 지역에 나가 있는 현대아산 사업소를 통해 현지 체류인원의 신변안전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개성공단과 금강산지역의 상황을 확인 중”이라며 “아직까지 특이 동향은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개성공단에는 976명, 금강산지역에는 14명의 우리 국민이 체류하고 있다. 개성공단 체류인원 가운데 약 200명은 오늘 중으로 귀환할 예정에 있다.